본문내용 바로가기


인천도시공사



  1. 공사소개 > 홍보관
  2. 보도 / 해명

보도 / 해명

  • 제목 에코힐링도시 검단, 자연과 역사가 살아 숨쉰다
  • 등록일 2019-04-16
  • 조회수 677
  • 담당부서 미래기술처

첨부파일 190416_(미래기술처)_에코힐링도시_검단,_자연과_역사가_살아_숨쉰다.hwp

에코힐링도시 검단, 자연과 역사가 살아 숨쉰다

 

○ 인천도시공사(사장 박인서)와 한국토지주택공사(사장 박상우)는 검단신도시 내 기존 산림자원과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차별화된 공원녹지 계획을 수립하고 이달 착공한다고 밝혔다.

 

○ 검단신도시는 풍부한 자연자원을 활용한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며 100만평에 달하는 전체 공원녹지 면적 중 절반가량인 원형보전 산림을 활용하는데 중점을 두고 계획되었다.

 

⟨자연산림의 활용⟩

○ 인천 최초인 도시형 식물원(Botanic Park, 식물원과 결합한 공원)‘옥계공원’에는 금정산의 자연산림을 활용하여 다양한 숲의 형태를 감상할 수 있는 스카이데크가 조성되며, 주변의 황화산~만수산~갈산~장릉산으로 이어지는 광역적인 녹지 네트워크가 구축된다.

 

⟨미세먼지저감 대책⟩

○ 환경정화능력이 높은 나무를 특화하여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하고, 산림의 양호한 수목을 확보하여 숲의 도시를 만들고자 한다. 생활권근린공원에는 대기질 정보 안내서비스와 연동되어 미세 물 입자를 분사하는 미스트시설을 도입하여 쾌적한 도시를 조성하고자 한다.

 

⟨공원안전망 구축⟩

○ 수목생육환경 원격관리, 스마트 안내판 등 공원 내 스마트시스템 구축하고, 범죄와 유해환경으로부터 안전한 공원 조성을 위해 체계적인 공원 서비스가 제공될 전망이다.

 

⟨역사문화자원의 활용⟩

○ 지구 내 가치가 높은 역사문화자원을 연계한 테마별 친환경 보행로가 조성된다. 검단신도시를 남북으로 잇는 한남정맥(갈산∼만수산∼황화산∼금정산∼장릉산)을 따라 걷는 20km에 달하는 트레킹코스, 하천·공원·보행자도로 등 평지를 따라 걷는 10km의 둘레길, 그리고 아라 뱃길과 연계된 자전거 도로, 세계문화유산 장릉과 지석묘 공원을 연결하는 다양한 역사탐방로가 만들어진다.

 

○ 이상진 인천도시공사 미래기술처장은“검단신도시 공원녹지는 자연 보전산림과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하면서 첨단 스마트기술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휴식 공간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.”고 밝혔다.



QUICK LINK

QUICK LINK 열기


상단으로가기